"클라우드에서AI로" 페이지의 변경 내역

마지막으로 [b]


현재 버전 <- 수정 . . . . 2016-10-20 3:36 pm 수정한 사람: Nyxity
3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2016-10-20 10:13 am 수정한 사람: Nyxity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다른 변경사항 없음)

변경: 13c13
또한 초기의 AI가 과학자들의 지적 호기심에 의지하고 있던 반면, 현재 A I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온 강호 기업이 어디 까지나 자신의 사업에 도움을 주는 목적으로 연구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자타를 둘러싼 업계의 상황을 냉정하게 분석하고 "차세대 비즈니스에는 아무래도 A I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다음, 거기에 나선 것입니다. 즉 단순한 호기심이나 이상이 아니라 현실적인 수요 주도의 A I 개발입니다. 이것이 이번에 AI가 테이크 오프(본격적인 비즈니스로 탈피) 할 것으로 보는 가장 큰 이유입니다.
또한 초기의 AI가 과학자들의 지적 호기심에 의지했던 반면, 현재 AI는 치열한 경쟁을 겪은 강호 기업이 어디 까지나 자신의 사업에 도움이 되는 목적으로 연구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자타를 둘러싼 업계의 상황을 냉정하게 분석하고 "차세대 비즈니스에는 아무래도 AI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다음, 나선 것입니다. 즉 단순한 호기심이나 이상이 아니라 현실적인 수요 주도의 AI 개발입니다. 이것이 이번에 AI가 테이크 오프(본격적인 비즈니스로 탈피) 할 것으로 보는 가장 큰 이유입니다.

변경: 21c21
2004 년 DARPA 그랜드 챌린지가 시작되어을 때도 "무인으로 달리는 자동차 따위 실현할 수있을 리가 없다"고 모두가 생각했습니다. 실제로 그해 레이스를 완주 한 자동차는 한 대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듬해 2005 년 (132 마일으로 연장 된 코스를) 벌써 5대의 자동 운전 차량이 완주했고, 1등은 스탠포드 인공 지능 연구소가 개발 한 '스탄레이 "였습니다.
2004 년 DARPA 그랜드 챌린지가 시작되었을 때도 "무인으로 달리는 자동차 따위 실현할 수 있을 리가 없다"고 모두가 생각했습니다. 실제로 그해 레이스를 완주 한 자동차는 한 대도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듬해 2005년 (132 마일으로 연장 된 코스를) 에는 벌써 5대의 자동 운전 차량이 완주했고, 1등은 스탠포드 인공 지능 연구소가 개발 한 '스탄레이 "였습니다.

변경: 30c30
이것은 우리와 같은 일반인이 들어도 수긍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규칙 기반의 고전적인 AI 에 미래가 있는가?"라는 질문엔, 어려다는 생각이 듭니다. 고전적인 A I 이론은 원인과 결과의 인과 관계가 본래의 모습과는 반대로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즉 문법과 같은 규칙은 인간의 지능이 만들어내는 결과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 방향을 반대로 해서 그러한 규칙을 컴퓨터에 아무리 이식해봤자, 결과적으로 인간의 지능이 재현되는 것은 상식적으로 봐도 어렵다는 생각입니다.
이것은 우리와 같은 일반인이 들어도 수긍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규칙 기반의 고전적인 AI 에 미래가 있는가?"라는 질문엔,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고전적인 A I 이론은 원인과 결과의 인과 관계가 본래의 모습과는 반대로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즉 문법과 같은 규칙은 인간의 지능이 만들어내는 결과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 방향을 반대로 해서 그러한 규칙을 컴퓨터에 아무리 이식해봤자, 결과적으로 인간의 지능이 재현되는 것은 상식적으로 봐도 어렵다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