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7-07-09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7-07-09 2007-7-9

야근을 마치고 집에가는 길에 체육관에 들렸다. 요새 계속 바빠서 운동을 못했고 오늘도 못할 듯 했지만 30분 만이라도 하자는 생각이 들어서다. 체육관에 도착하니 10시30분. 11시까지 하니까 정말 딱 30분만 할 수 있을 듯했다.

시간대가 시간대이니 만큼 사람이 없어서 거의 일대일 지도를 받았다. 환갑을 넘으신 회장님께서 스텝과 하중이동을 통한 훅을 가르쳐주시면서 못나오더라도 혼자 이 기술을 연습하라고 하셨다. 기술을 몇번 해본 후 바로 샌드백을 치는데 오오 나의 체중이 완전히 실린 펀치가 샌드백을 두둘기는 쾌감이란. 스텝을 이용하기 때문에 동작이 굉장히 큼에도 불구하고 반격당할 가능성이 없다는 점이 참 마음에 드는 기술이다. 시간이 너무 늦어서 콘트롤드 복싱과 웨이트는 생략했다. 11시30분까지 운동을 했다.


/코멘트올리는방법
  • 작은곰 : 다음날 회사는 잘 가셨나요... - 2007-7-13 3:15 pm
  • Nyxity : 응 - 2007-7-16 3:35 pm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   /겹경사 (2007-07-19)[p]   | /2007-07-09 (2007-07-09) |   /취향테스트 (2007-07-03)[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1031038 hits)
TheLibraryOfBabel (68553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57561 hits)
핸드드립 (49464 hits)
게시판 (48161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34414 hits)
에스프레소 (30784 hits)
커피의종류 (26974 hits)
MacTips (25703 hits)
Coffee (2452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center>


주인장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7-7-16 2:35 pm (변경사항 [d])
237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