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5-03-02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5-03-02

[edit]눈길. 지각

출근길 앞차가 눈길에 미끄러져서 브레이크를. 다행이 그 자리에 멈췄으나 뒤에서 따라오던 소렌토가 추돌함. 차는 멀쩡했는데 꽤 큰 충격을 느꼈다. 그다지 별다른 이상은 다행이 없었다.

자유로 최악의 정체였다고 한다. 일산에 사는 회사사람 말을 들어보니 3시간 30분이라는 시간을 길바닥에 버렸다고 하니.. 그나마 난 다행.

[edit]Cyborg Name

http://www.cyborgname.com/cybimages/N/governor2k3-NYXIRY.jpg

http://www.cyborgname.com/cybimages/D/governor2k3-DONGJIN.jpg


  • Raymundo : 아이고 다치지 않으셔서 다행입니다. - 2005-3-3 4:47
  • Nyxity : 네 자고나면 어디 아프면 어쩌지 했는데..멀정하군요. 고맙습니다. - 2005-3-3 9:24
이름:  
Homepage:
내용:  

받은 트랙백 없음

<<   /2005-03-05 (2005-03-05)[p]   | /2005-03-02 (2005-03-02) |   /2005-02-28 (2005-02-28)[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1031055 hits)
TheLibraryOfBabel (68554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57571 hits)
핸드드립 (49466 hits)
게시판 (48163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34415 hits)
에스프레소 (30786 hits)
커피의종류 (26974 hits)
MacTips (25705 hits)
Coffee (24521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center>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5-3-3 8:24 am (변경사항 [d])
3950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