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2004-06-20

마지막으로 [b]

[Nyxity's Monologue]새 창으로 열기 로 이전합니다.

[edit]/2004-06-20

[edit]긴 하루

10시 Shrek2을 제이님과 보기로 해서 8시 반에 기상. 일요일에 이렇게 일찍일어나는 것이 과연 몇 년 만인지 모르겠다. 신촌에서 보기로 했는데 만약 차를 가지고 다닐 때라면 절대로 볼 생각을 하지 못했던 극장이다. 오히려 차가 없으니 행동반경이 더 넓어진 듯. 지하철안에서 읽은 독서량도 꽤 많았고.

영화를 보고 나와도 12시가 안되었다. 이런 알찬 하루라니. 투섬에서 점심을 먹고 노닥거리다 나는 독서를, 제이는 번역을.


독서중

오후에는 예배를 드린 후 가족이 모여서 임진각까지 가서 장어를 먹었다. 에너제틱 조카의 어휘량과 애교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을 목격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See also [Jay:2004년 6월 20일 일요일 : 슈렉 2]새 창으로 열기


  • carinaky : 귀여운 조카사진 보여주세요~ - 2004-6-21 1:18
  • 밍밍 : 무서운 자화상.. - 2004-6-21 22:58
  • : 자화상1에 별다섯... 졸릴때 약발 꽤 있음.. 으흐 - 2004-9-9 17:34
이름:  
Homepage:
내용:  

<<   /2004-06-23 (2004-06-23)[p]   | /2004-06-20 (2004-06-20) |   /2004-06-19 (2004-06-19)[n]   >>

Nyxity

MostPopular 10

바벨의도서관 인기문서 Best 10
최근변경내역 (1031029 hits)
TheLibraryOfBabel (68552 hits)
글리코영양소의허상 (57558 hits)
핸드드립 (49460 hits)
게시판 (48160 hits)
만년필구입가이드 (34413 hits)
에스프레소 (30782 hits)
커피의종류 (26972 hits)
MacTips (25702 hits)
Coffee (24520 hits)

Recent Articles

Comments & Trackbacks

  • ( /코멘트올리는법 )
  • ( /트랙백보내는법 )
</center>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4-9-9 4:34 pm (변경사항 [d])
3238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